메르스 10대 메르스 10대 메르스 10대 / 사진 =MBN 방송화면 캡처

메르스 10대 환자 국내 첫 발생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와 관련해 학생 감염자가 처음 발생했다.

교육부는 8일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해 있던 16세 남자 고등학생이 전날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학생은 지난달 27일 다른 질병으로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하고 나서 다음 날 수술을 받았고 이달 1일 메르스 의심증상이 발생했다. 이 학생은 현재 서울 소재 학교에 재학 중이다.

교육부는 "보건복지부에 확인한 결과 해당 학생은 지난달 27일 이후 병원에 계속 격리돼온 상태"라며 "이 학생으로 인한 다른 학생의 전염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