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는 8일 시민 최 모씨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재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윤식 시흥시장은 페이스북에 메르스 확진환자 발생 내용과 이동경로를 올렸다.

김 시장은 "접촉자 조사가 본인의 불확실한 기억에만 의존해 다소 미흡함이 있을 수 있어 감염자의 이동경로와 접촉자를 알려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시는 A씨가 지난 5월 27일과 28일 병문안을 위해 서울의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한 뒤 안산의 사업장으로 출근해 직원 3명과 접촉한 사실을 확인했다.

시는 A씨와 접촉이 의심되는 시민은 보건소로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시흥에서 메르스 확진환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며 시흥은 전날 발표된 경기도교육청의 유치원 및 초중고교 일괄 휴업 대상 지역에도 포함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