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가 하루 사이에 23명이 추가돼, 총 87명으로 늘었다.

8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메르스 확진 환자는 전날보다 17명이 늘었으며 이들은 지난달 27∼29일 삼성서울병원에서 14번 환자로부터 감염됐고, 나머지 6명은 16번 환자로부터 메르스 바이러스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번 확진자 중 76번 환자는 삼성서울병원에 이어 격리 전 강동경희대병원 응급실(이달 5∼6일), 건국대병원 응급실(이달 6일)을 거친 것으로 조사돼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보건당국은 "두 병원 방문한 환자 등은 증상이 의심되면 절대 의료기관에 방문하지 말고 보건소나 자치단체에 연락한 후 자택에서 대기하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