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과거 김부선에게 고발 당할 뻔? /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안영미, 고소하고 싶었다"

안영미가 YG엔터테인먼트와 계약한 가운데 과거 김부선의 발언이 재조명 받고 있다.

김부선은 과거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을 성대모사한 안영미에 대해 "얼마 전 동영상을 보고 안영미를 고발하고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부선은 이어 "안영미가 나온 것을 봤다"며 "나는 어머 할렐루야다. 라면 먹고 갈래? 라는 말을 한 적 없다"며 "모든 것은 안영미의 자작극이고 아주 무서운 여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