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백청강 복면가왕 백청강

복면가왕 백청강

가수 백청강이 복면가왕에 출연해 화제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 미스터리 도장신부는 마른 하늘에 날벼락과 대결에서 안타깝게 패했다.

한치의 의심없이 모두가 여가수일 것이라 지목한 미스터리 도장신부. 그가 가면을 벗자 모두 벌떡 일어나 떡 벌린 입을 다물 줄 몰랐다. 미스터리 도장신부는 바로 '위대한 탄생' 출신 백청강이었던 것.

김구라는 "백청강이 쉬는 동안 성 정체성에 문제가 있었던 것 아니냐"며 "어떻게 이렇게 완벽하게 여자 목소리를 낼 수 있냐"고 말했다.

이윤석은 "도장신부의 노래를 듣는 동안 노트에 '아름다운 실루엣에 성스러운 아우라가 비친다, 마음 고운 이해인 수녀님일 것'이라고 적어놨다"고 말했다.

지난 2년간 직장암으로 투병하며 힘겨운 시간을 보낸 백청강은 완쾌 후 새 활동을 준비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