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모기향 필 무렵, 정체 임세준…알고보니 신용재와?

'복면가왕' 모기향 필 무렵, 정체 임세준…알고보니 신용재와?(사진='복면가왕' 모기향 필 무렵 캡쳐)

'복면가왕' '모기향 필 무렵'의 정체는 바이브 소속의 가수 임세준이었다.

7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모기향 필 무렵'과 '마른하늘에 날벼락'의 대결이 공개됐다.

'모기향 필 무렵'과 '마른하늘에 날벼락 무대'에 대해 패널인 김형석은 섬세한 모기향 필 무렵과 남성적인 마른하늘에 날벼락 무대를 극찬했다.

또 다른 패널인 윤일상은 "날벼락은 무대도 훌륭하지만 표현이 대단해 집중할 수 밖에 없게 만들었다"며 "모기향 필 무렵도 이전 무대의 감동을 이어서 자신만의 매력을 잘 표현했다. 누가 더 잘했다는 의미가 없고 취향무대다"고 극찬해 마지 않았다.
백지영은 모기향 필 무렵 무대에 대해 "아주 섬세하고 자신이 표현하고자 하는걸 디테일에게 가져가는 집중력이 있었다"면서 '총 맞은 것처럼'의 또다른 버전을 들려주신 것 같아서 뿌듯하고 영광스러웠다"고 말했다.

4대 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는 "두 분 다 너무 감동적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대결의 승자는 마른하늘의 날벼락이었다. 이에 마른하늘의 날벼락은 5대 복면가왕 후보 자격을 얻었다.

이후 모기향 필 무렵이 가면을 벗고 정체를 드러냈다. 그 결과 모기향 필 무렵은 작곡가 겸 가수 임세준으로 밝혀졌다. 신용재의 '가수가 돈 이유'의 작곡가이기도 했다. 김성주는 "바이브의 비밀병기다"고 소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