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다대포해수욕장 사하구청이 낙조분수대 앞과 몰운대 입구에 '금연벨'을 설치했다.

벨을 누르면 "이곳은 금연구역이니 이웃의 건강을 위해 흡연을 중지하라"는 안내방송이 자동으로 나온다.

특히 버튼을 누른 뒤 5초 후에 안내방송을 하는 '센스'를 발휘하기 때문에 누가 버튼을 누가 눌렀는지 알기 어렵다.

민방위 교육이나 각종 강연, 행사에 참석한 사람들이 주로 담배를 피우는 강당 입구에 설치했다.

사하구의 한 관계자는 "눈치 보지 않고 흡연자에게 내 건강권을 주장할 수 있는 재미있는 아이디어"라면서 "이번 시범 설치로 효과가 좋으면 관내 대형 마트와 병원등에도 설치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현진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