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이사장 최경수)는 5일 지난해 10월 발표한 KOSPI 배당성장 50 등 신(新)배당지수의 구성종목 정기변경을 확정하고, 오는 12일부터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거래소에 따르면 신배당지수 가운데 KOSPI 배당성장 50은 유가증권시장 상장종목 중 장기간 안정적으로 배당을 실시하고, 향후 배당규모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중대형 배당성장주 50종목을 말한다. 배당수익률 가중방식으로 지수를 산출한 것으로, 자본이득과 배당소득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KRX 고배당 50과 KOSPI 고배당 50은 상장종목(KRX 고배당 50은 코스닥시장 상장종목 포함) 중 최근 배당수익률이 높은 중소형주 중심으로 50종목을 선정한 것이다.

KOSPI 배당성장 50의 경우 50종목 중 8종목이 교체됐다. 아모레G, 아모레퍼시픽, 고려제강, 삼진제약, 한국콜마홀딩스, 동원F&B, 한국카본, 한세예스24홀딩스 등이 편입된 반면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SK, 세방, 삼천리, 삼성중공업, 태림포장, 에스원, 새론오토모티브 등은 제외됐다.

KRX 고배당 50은 20종목이 교체됐다. 신영증권, 한양증권, 포스코, 풍산홀딩스, 동부화재, 삼호개발, 디와이 등이 새롭게 편입된 반면에 노루홀딩스, 조선내화, 유화증권, 삼익THK, 휴스틸, 피제이전자 등은 제외됐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