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환자가 탄 대중교통 시간 및 행선지 공개 검토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