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메르스 수원 메르스 / 사진 = 채널A 방송 캡처

수원 메르스 확진환자 발생

경기도 수원지역에서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5일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오후 수원시청 2층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9시 50분 수원시민 1명이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수원에서 최초 메르스 환자가 나온 만큼 다중집합 행사 취소 등 대응체계를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A(45)씨는 42번째 확진자가 됐다.

A씨는 지난달 29일 서울 모 병원에 입원한 어머니를 병간호하다가 같은 병동에 있던 14번째 환자(30일 확진)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수원시는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