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은 5일 인포바인(24,7000 0.00%)에 대해 고수익 사업의 실적 성장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에 비해 가치는 저평가 돼 있다고 분석했다.

윤정선 연구원은 "인포바인은 2005년 휴대폰 인증서 보관서비스 'UBIkey'를 국내 최초로 개발해 상용화했다"며 "시장 선점 효과를 통해 2010년 상장 이후 단 한해도 실적 역성장 없이 꾸준한 이익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UBIkey는 공인인증서를 휴대폰으로 저장하는 이동식 저장매체. 공인인증이 필요한 인터넷 사이트 이용시 공인인증서를 PC로 전송해 인증절차를 수행하는 서비스다.
윤 연구원은 "정부의 공인인증서 사용 의무화 폐지 정책 이후 생체 인식 등 다양한 인증기술이 소개되고 있다"며 "하지만 신기술 도입까지는 검증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여 공인인증서 자체의 폐지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다.

만약 휴대폰에 저장이 가능한 인증 기술이 도입될 경우, 인포바인은 호환성 측면에서 주요 제휴사들을 이미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서비스 기회가 넓어질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

그는 "시가총액의 66%를 웃도는 현금성 자산을 갖췄고, 우량한 재무구조 대비 영업이익률도 60%를 넘는다"며 "이에 비해 인포바인의 고수익 영업가치는 저평가 돼 있다"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