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SNL 코리아 시즌5’ 방송화면 캡처

방송작가 유병재가 YG 엔터테인먼트에 합류한 와중에 과거 전효성과 함께했던 방송이 화제다.

지난해 8월 방송된 tvN 'SNL 코리아 시즌5'의 '영원히 고통받는 극한직업-시크릿 매니저 편'에서 전효성은 "우습게 들릴 수도 있겠지만 너를 좋아했어. 나랑 사귈래?"라는 유병재의 고백에 거절했다.

전효성은 "오빠 얼굴도 너무 크고 진짜 싫다. 찌질하고 돈도 별로 없다"며 "또 생각을 해봤는데 오빠 다리가 너무 짧고 입 냄새도 난다"라고 돌직구를 던졌던 것.

누리꾼들은 “유병재 YG 합류, 잘됐네요” , “유병재 YG 합류, 대박이네요”, “유병재 YG 합류, 유병재 정말 좋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