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효주가 길거리 헌팅을 당했다고 밝혔다.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뷰티 인사이드'(제작 용필름 배급 NEW)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한효주, 조달환, 박서준, 서강준, 김주혁과 백종열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한효주는 "평소 걷는 걸 좋아해서 산책을 즐기는데 메이크업을 하지않고 밖에 나가면 나를 못 알아보신다. 최근에도 한 남자분이 연락처를 물어봤다"고 말했다.
이어 "그 남자 분이 횡단보도까지 따라와서 '저기요, 물어보지않으면 평생 후회할 것 같다. 연락처를 달라'고 하더라. 굉장히 기분이 좋았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뷰티 인사이드'는 자고 일어나면 매일 다른 사람으로 바뀌는 남자 우진과 그가 사랑하게 된 여자 이수(한효주), 두 사람이 선사하는 아주 특별한 판타지 로맨스 영화다. 특히 '21인 1역'이라는 국내 영화사상 최초의 파격적인 캐스팅 외에도 대한민국 최고의 비주얼 아티스트로 평가 받는 백감독이 연출을 맡아 제작단계부터 주목을 받았다. 오는 7월 2일 개봉 예정.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