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4일 매일유업(14,500100 +0.69%)에 대해 중국으로의 흰우유 수출 재개가 긍정적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만2000원을 유지했다.

이경주 연구원은 "지난 2일자로 중국 살균유 수출이 매일유업 등 3개 업체에 허용됐다"며 "이번 결정으로 매일유업이 단기에 중국에 수출할 살균유의 양은 과거처럼 그리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 원유 집유량의 1% 내외 정도가 수출될 것으로 보여 단기 매출 증가 효과는 크지 않을 것이란 추정이다. 그러나 유통망이 확충되면 판매량을 늘릴 수 있을 것이라, 장기적으로는 매출 증가 효과가 있을 것으로 봤다.
이 연구원은 "또 원유 초과 공급 관련 손실을 축소시킬 수 있다"며 "국내 흰우유 시장은 공급이 많아 원유 재고 처리로 인한 유가공업체의 손실이 막대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남아도는 우유를 해외로 수출하면서 국내에서의 무리한 판촉행위나 원가 이하로 재고를 판매해야 하는 환경이 개선될 것이란 전망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