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원주 메르스 의심 학생 자택 격리

강원도 원주 메르스 의심 환자 발생(사진=MBC 캡쳐)

강원 원주시에서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 환자가 발생하면서

3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원주의료고등학교 학생 2명이 지난 2일부터 고열, 기침 등의 증상을 호소했다. 이들 학생은 메르스 확진환자들이 입원한 평택의 모 병원에 신체검사를 위해 들른 바 있다.

이에 보건당국은 원주 메르스 의심 학생들을 자택에 격리 조치했다.

원주시 보건소는 혈액, 객담 검사를 통해 시료를 채취해 강원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 판정여부를 의뢰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