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질병관리본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발생 지역과 환자가 머문 병원 이름의 공개 여부를 둘러싸고 논란이 이는 가운데 이들의 명단이 춘천의 한 병원 응급실에 게시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2일 메르스 발병 지역 2곳과 메르스 접촉 병원 7곳의 명단이 담긴 사진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인터넷과 모바일을 뜨겁게 달궜다.

이 사진에는 '최근 2주간 중동지역, ○○, ○○ 및 이하 병원 방문한 적 있습니까?'라는 문진과 함께 메르스 발병 지역과 접촉 병원의 명단이 나열돼 있다.

이 사진은 춘천의 한 병원이 지난달 31일 오후 환자 진료를 위해 작성된 문진표를 응급실에 붙여 놓았던 것을 환자 가족이나 일반인이 휴대전화 등으로 찍어 게시하면서 급속도로 확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응급실에 게시됐던 문제의 문진표는 1시간도 안 돼서 다시 뗀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