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택시' 방송화면 캡처

‘택시’ 문지애와 오정연이 아나운서 연봉 순위를 공개했다.

2일 방송된 tvN ‘현장 토크쇼-택시(이하 택시)’에는 프리 활동을 선언한 문지애와 오정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오정연은 “지상파 3사 중 연봉을 가장 많이 주는 방송국은 어딘가?”라는 질문에 “당시엔 SBS가 가장 세다고 했다. 그 다음이 MBC 또 다음이 KBS다. 초봉 기준이다”고 답했다.

이어 “시간이 지나면 어떻게 달라지나?”라는 질문에 문지애는 “MBC의 경우 교육적인 부분에 대해 지원을 해줬다”고 말했다.
이에 오정연은 “듣긴 했는데 그 정도인 줄 몰랐다”고 놀라워하며 “KBS도 원래 없다가 몇 년 전에 생겼다”며 복지카드의 존재를 알렸다.

이날 ‘택시’에서 오정연은 프리 선언을 한 이유를 공개했다.

오정연은 "일반 회사로 치면 과장급이었는데 아나운서 기본 업무인 뉴스가 힘들어져서 프리 선언을 했다"고 고백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한편 오정연은 남편 방송인 서장훈과 이혼에 관한 오보를 접한 이후 뉴스를 불신하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