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결 육성재 조이 / 우결 육성재 조이 사진 = 한경DB

우결 육성재 조이

'우리 결혼했어요'에 비투비 육성재와 레드벨벳 조이가 가상부부로 출연해 화제다.

3일 한 매체는 "조이가 이날 오후 육성재와 만나 MBC '우리 결혼했어요' 첫 녹화에 돌입한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두 사람은 이날 첫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데뷔 당시 아역배우 김유정 닮은꼴로 화제를 모았던 조이는 1996년생으로 올해 20살이다.
또한 육성재는 1995년생 21살로, 두 사람은 한층 발랄하고 상큼한 신혼 생활을 할 것으로 예상돼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레드벨벳은 지난 3월 신곡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발표하고 특유의 상큼함으로 큰 인기를 모으면서 올해 가장 두드러진 신예 걸그룹으로 발돋움했다.

비투비 멤버인 육성재는 MBC '일밤-복면가왕'을 통해 잘생긴 외모 뒤에 가렸던 매력적인 보이스와 가창력을 뽐내며 주목 받았다. 또 현재 KBS 2TV 월화드라마 '후아유-학교2015'에서 안정적인 연기력과 매력적인 캐릭터로 여성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갓 성인이 된 두 사람이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하는 데에 부정적인 시선이다. 최근 '우리 결혼했어요'가 스킨십 수위를 점점 높여가고 있기에 우려의 목소리는 더욱더 크다.

한편 '우리 결혼했어요'는 가상부부들의 결혼생활을 다루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