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스(30,350950 -3.04%)는 공급부 및 이를 구비한 박막증착장비 특허권을 취득했다고 2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이번 특허는 디스플레이 장비에 적용되는 기술"이라며 "기판 또는 가스공급부가 이동하는 중에 공정가스를 공급, 증착이 균일하게 이뤄지도록 해 우수한 품질의 박막을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