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리퍼블릭은 레드캡투어(16,6000 0.00%)와 공동 컨소시엄을 구성해 중소·중견기업 부문 서울 시내면세점 사업권 입찰을 신청했다고 2일 밝혔다.

네이처리퍼블릭과 레드캡투어 등은 면세사업 전담법인 동대문24면세점을 통해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동대문24면세점은 입점 후보지로 동대문 상권의 굿모닝시티 쇼핑몰 5층부터 8층까지 총 1만4049㎡(약 4257평)를 선정했다. 차별화 전략은 국내 최초의 24시간 면세점 운영, 국내 브랜드 50% 이상 입점 유치, 화장품과 여행, 엔터테인먼트를 결합한 문화관광 쇼핑공간으로 제시했다.

네이처리퍼블릭은 "입점 후보지 면적이 동대문 지역을 면세점 후보지로 내세워 입찰한 컨소시엄 중 최대 규모"라며 "종합 엔터테인먼트사 웰메이드예당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K 컬쳐와 관광을 접목한 체험형 쇼핑 공간을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