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사활동에 참여한 롯데건설 임직원 가족들이 현충문 입구에서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자료 롯데건설)

[ 김하나 기자 ]롯데건설은 현충일을 앞두고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국립 서울 현충원을 방문하여 봉사활동을 했다고 1일 밝혔다.

롯데건설 임직원 14가족으로 이뤄진 50여명의 봉사단은 현충탑에서 참배 후 자매결연 묘역에서 헌화, 태극기 꽂기, 묘비 닦기 및 잡초제거 등 묘역단장과 위패봉안관, 현충관 및 유품전시관들을 관람하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참석한 임직원 가족들은 서로 도우며 정성스럽게 묘역을 단장하고, 호국보훈의 의미를 되새기며 참배를 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