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오텍(7,280370 +5.35%)은 세브란스 병원 의료진과 의료녹취 솔루션 개발을 위한 임상연구 계약을 체결하고, 의료녹취 서비스 도입을 위한 본격적인 협력을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의료녹취 서비스란 외래 진료시 의사의 진단과 처방, 영상 판독 소견, 수술시 의사의 진료 내용 등 각종 의료 기록을 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해 저장 및 문서화하는 작업이다. 미국 병원에서는 건강보험 양도 및 책임에 대한 법안(HIPAA)과 음성인식 기술의 발전에 따라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시장 조사기관 턴시스템(Tern System)에 따르면 의료녹취 시장은 2014년 161억달러(약 17조7000억원)에서 2018년 270억달러(약 29조원) 규모로 연평균 12.9%의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세브란스병원 의료진은 "음성인식 기술을 도입함으로써 환자 진료시 의무기록 작성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이고, 실제 환자와 대화하고 진찰할 수 있는 시간을 늘려 환자의 진료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추후 외래 진료 뿐 아니라 입원 및 수술과 관련된 전반적인 의무 기록과 관련된 다양한 분야에 적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