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옥 부산 경제부시장, 리우밍쥔 칭다오 부시장, 유재훈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왼쪽부터 차례로)./ 사진자료=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1일 중국 칭다오에서 부산광역시·중국 칭다오시의 '경제통상과 금융분야 교류협력 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3개 기관(예탁결제원·부산시·칭다오시)이 부산-칭다오 간 경제통상과 금융분야 교류를 강화하기 위해 체결된 협약이다.

예탁원은 '협력기관'으로서 부산과 칭다오의 자본시장이 상호 발전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