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일부터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그네틱(MS)신용카드의 이용이 전면 제한된다.

금융감독원은 1일 위변조된 신용카드로 ATM에서 카드대출을 받는 범죄를 차단하기 위해 이같은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카드사 은행 등과 공동으로 지난 3월5일부터 ATM에서 MS신용카드를 이용한 카드대출 거래를 제한해 왔다. 다만 IC카드로 전환하지 못한 일부 MS신용카드 소지자들을 감안해 지난달까지 한시적으로 MS신용카드 이용이 가능하도록 유예한 바 있다.

올 4월 현재 ATM에서의 IC신용카드 거래비중은 99.8%에 달하고 있다.

금감원은 이번 조치로 국내 ATM에서 보안성이 높은 IC카드 거래 인프라 구축이 완료돼, 보다 안전한 금융거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