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투자증권은 주식발행시장(ECM) 부문을 본부로 확대 개편하고 최성용 상무를 본부장으로 선임했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ECM팀을 3개팀으로 확대시켜 ECM 상품별로 전담팀을 구성해 영업과 업무 효율성을 증대시켰다.

ECM 1팀은 기업공개(IPO)업무를, ECM2팀은 상장사 자금조달과 사모투자펀드(PEF)업무를, ECM3팀은 기업인수목적회사(스팩,SPAC)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확대 개편되는 ECM본부는 ECM담당으로 있던 최성용 상무가 이끌게 되며 ECM1,2,3팀과 해외ECM팀 등 총 4개 팀으로 구성된다.

2009년 만들어진 KB투자증권 ECM 부문은 KB금융그룹과 연계한 토탈금융서비스를 통해 경쟁력을 높여왔다.

지난해 총 9건의 IPO 수행으로 한국거래소 IPO 우수증권사로 선정되고, 6296억 원의 유상증자를 주관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