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338,0003,000 -0.88%)이 액면분할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가격이 싸지면서 개인 투자자들이 몰렸고, 주가도 급등세를 나타낸 것이다.

3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 주가는 지난 27일 종가 기준으로 액면분할 결정 직전인 3월2일 대비 42.6% 급등했다. 아모레G(142,500500 -0.35%)도 39.6% 올랐다.

아모레퍼시픽아모레G의 주가 급등은, 급격히 늘어난 개인 투자자들의 '사자'가 기여한 것으로 해석된다.

아모레퍼시픽 액면분할 주식이 변경상장된 이달 8일부터 27일까지 아모레퍼시픽 거래량에서 개인이 차지한 비중은 60.0%로 집계됐다. 이는 액면분할이 결정된 지난 3월3일 이전(1월7일~3월2일) 개인 비중 27.2%보다 2.2배 증가한 것이다.
개인들은 또 액면분할 결정 이전 아모레퍼시픽 주식 1만3118주를 순매도했으나, 변경상장 이후에는 61만8771주를 순매수했다.

아모레G도 액면분할 결정 전 개인 비중이 24.0%였으나, 변경상장 이후에는 51.0%로 높아졌다. 개인의 거래동향도 1만2441주 순매도에서 45만5820주 순매수로 바뀌었다.

아모레퍼시픽아모레G의 거래량도 크게 늘었다. 아모레퍼시픽아모레G의 변경상장 후 일평균 거래량은 액면분할 결정 전보다 각각 175.0%와 104.8% 증가했다. 일평균 거래대금은 각각 327.1%와 211.0% 급증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