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화학(12,800150 +1.19%)은 유동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자기주식 2만주를 장내에서 매도키로 했다고 29일 공시했다. 위탁중개업자는 한국투자증권이며, 처분예정기간은 오는 8월31일까지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