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증시가 5,000선을 눈앞에 두고 폭락해 4,600대로 추락했다.

28일 상하이종합지수는 전날보다 321.45포인트(6.50%) 급락한 4,620.27, 선전성분지수는 1,050.58포인트(6.19%) 떨어진 15,912.95로 마감했다.

두 지수 모두 소폭 하락으로 출발했으나 오후장들어 하락폭이 커지면 큰 폭으로 떨어졌다. 상하이 지수는 6거래일 연속 급등으로 5,000선 돌파 시도를 하다가 급하게 돌아서 4,700선마저 내줬다.

석유, 금융, 무역, 인쇄포장, 석탄, 항공기 제조, 선박 제조, 발전설비, 비철금속 등을 비롯한 대부분 업종이 하락했다.

최근 상하이와 선전 지수 거래대금 합계가 사흘 연속 2조 위안을 넘을 정도로 과열 양상 속에서 지수가 급하게 오른데다 내주 대거 발행되는 신주가 자금을 빨아들일 것이라는 우려가 커져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