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다음 달 1일부터 기업경쟁력 분석을 통해 발굴한 유망 중소형주에 집중 투자하는 ‘메리츠코리아스몰캡펀드’를 판매한다고 27일 밝혔다.

메리츠코리아스몰캡펀드는 중소형주에 70%이상 투자하는 펀드다. 업종이나 테마에 투자하지 않고, 현장탐방 등 철저한 기업분석을 통해 유망 중소기업을 선정한다는 설명이다.

월스트리트 최초의 한국투자펀드 '더 코리아 펀드(The Korea Fund)'의 운용역이었던 존 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의 투자철학에 따라 운용된다. 현장답사 등 철저한 검증을 거쳤는지, 경영진이 믿을만한지, 지배구조가 탄탄한지 등 세 가지가 핵심이다.

최소 가입금액 제한은 없으며 총 보수는 0.79~2.09%(판매 클래스별 상이)다. 1년 이상 보유하면 환매수수료가 발생하지 않는다. 신한금융투자 전 지점 및 PWM, 홈페이지(www.shinhaninvest.com)에서 가입 가능하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