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투자증권은 27일 컴투스가 유·무상증자를 통해 조달한 자금으로 중장기적 성장의 방향성과 가시성을 제시해줘야 하는 시점이라고 밝혔다.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25만원에서 16만원으로 내려 잡았다.

이 증권사의 정호윤 연구원은 "컴투스는 현재 밸류에이션 매력은 존재하나 선뜻 투자하기에는 손이 가지 않는 모순적인 상황"이라며 "증자는 컴투스 스스로 문제를 인식하고 제시한 해결책일 것"이라고 말했다.

컴투스는 지난 22일 유·무상증자를 발표했다. 모든 절차가 끝나면 컴투스의 주식수는 기존대비 약 27.6% 증가하게 되며 1899억원의 자금을 신규 조달하게 된다.
정 연구원은 "앞으로 컴투스는 어떠한 회사를 인수할 것인지가 투자판단에 중요하게 작용할 것"이라며 "모두가 인정하는 개발력을 보유한 기업, 확실한 흥행파워가 있는 지식재산권(IP)을 보유한 기업을 인수하지 않으면 지속적인 매출 성장을 담보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또 이번 증자로 컴투스의 올해 추정 주당순이익(EPS)은 1만3967원에서 1만543원으로 하락해 목표주가가 하향 조정됐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