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플랜텍은 26일 워크아웃 추진 보도 관련 조회공시 답변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 및 경영정상화를 위해 주채권은행인 한국산업은행에 채권금융기관 공동관리(워크아웃)를 신청했다"고 공시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