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한화도시개발은 경기화성바이오밸리의 산업지원시설용지와 주차장용지 분양을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한화건설과 한화도시개발이 공동으로 시행하는 경기화성바이오밸리 조성사업은 경기도 화성시 마도면 일대 174만㎡ 의 규모로 조성중이다. 현재 전력, 용수공급, 도시가스(LNG) 등 기반시설 공사가 2016년 단지준공 일정계획에 맞춰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경기화성바이오밸리는 지난해 3월 산업용지 분양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약 79%의 분양율을 보이며 경기 서부권 최고 인기 산업단지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에 단지 내 독점상권지역의 산업지원시설용지(30개 필지) 및 주차장용지(2개 필지) 공급을 실시한다. 다음달 8일부터 신청서를 접수 받는다.

이번에 분양하는 산업지원시설용지는 대규모 산업단지 내 독점상권을 갖추고 있다. 근린생활시설, 주유소뿐만 아니라 도시형 생활주택, 오피스텔 등 다양한 허용용도로 효율적인 개발이 가능해 투자가치가 높다는 분석이다.

또한 제2서해안고속도로 송산마도IC에서 차량으로 불과 10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고 향후 77번국도(안산-화성 확장구간), 서해선복선전철(화성시청역사), 제2외곽순환고속
도로(송산-봉담구간) 등이 개통예정이다.
이번에 공급되는 산업지원시설용지 입찰기준가는 3.3㎡당 250만원대 수준이다. 인근 산업단지 및 개별 상가용지 대비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된다. 분양은 ‘입찰가 상한제’로 공급될 예정으로 공급기준가의 최대 115%까지만 입찰이 가능하다. 경쟁입찰 시 과도한 경쟁으로 발생하는 투기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고 공익사업 취지에 걸맞는 단지의 조기 활성화를 유도하고자 결정됐다.

투자자들의 자금부담 경감을 위해 기업은행 등 협력은행과의 협약을 통해 최대 60%까지 분양대금 대출이 가능하다. 대금납입은 2년 분납 조건으로 계약금 10% 2회 분납(1차 5%, 2차 5%), 중도금 50% 3회 분납(1차 5%, 2차 20%, 3차 25%, 6개월 간격), 잔금 40% 납부로 투자자들의 초기부담을 대폭 낮춘 것이 특징이다.

한화도시개발 신완철 신규사업단장은 “2016년 경기화성바이오밸리 조성사업이 완료되면 100개 이상의 기업체가 입주하여 약 8000개의 일자리와 1조4000억원의 소득유발효과, 11조 8000억원의 생산유발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1599-0170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