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산운용의 대표펀드인 '강소기업펀드'가 설정 4주년을 맞았다. 이 펀드의 누적 수익률은 84.3%로 비슷한 유형의 다른 중소형주펀드 평균 수익률(42%)을 크게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회사 측에 따르면 2011년 5월 설정돼 4주년을 맞은 강소기업펀드는 작지만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는 우량 중소기업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펀드에 편입되는 포트폴리오는 주식 시장에서 절대·상대적으로 저평가 돼 있는 기업, 매출·이익 성장률이 20% 이상인 기업,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핵심중소기업, 신성장, 신수종산업 등 미래먹거리 관련 핵심기업을 중심으로 구성한다.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전날 기준 강소기업펀드 (C-s 클래스)의 설정 이후 수익률은 84.3%로 제로인 중소형지수 성과(32.6%)보다 51.8% 높은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이는 업계 중소형주펀드 평균수익률 42%를 42.3% 웃도는 수치다.

펀드의 운용을 담당하고 있는 이강국 팀장은 "조금 비싸더라도 좋은 주식, 업종이나 섹터 내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 강소기업에 투자하는 만큼 향후에도 좋은 성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강소기업펀드는 현대증권, 유진투자증권, SK증권, 펀드온라인코리아를 통해서 가입할 수 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