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스(NICE)신용평가는 현대중공업(118,500500 -0.42%)그룹 3개 계열 조선사와 대우조선해양(25,200200 -0.79%)의 신용등급을 일제히 강등했다.

21일 나이스신평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의 장기 신용등급은 'AA'(부정적)에서 'AA-'(안정적)로 강등됐다.

현대삼호중공업은 'AA-'(부정적)에서 'A+'(안정적)로 내려갔고 현대미포조선(91,400500 -0.54%)의 등급도 'AA-'(부정적)에서 'A+'(안정적)로 떨어졌다.

대우조선해양의 장기 신용등급도 'A+'(안정적)에서 'A'(안정적)로 강등됐다.

나이스신평은 수익성 하락과 운전자금 부담 증가, 해양플랜트 발주 위축 등을 고려할 때 조선업의 불리한 환경이 상당기간 지속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b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