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해외투자펀드 전체 규모가 감소한 가운데 기관투자자들의 해외 대체투자 확대로 공모보다 사모펀드의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해외투자펀드 순자산은 2007년말 84조7000억원에서 지난해말 60조6000억원으로 감소했다.

공모펀드와 사모펀드 비중은 각각 2007년 92.4%, 7.6%에서 지난해 46.9%, 53.1%로 역전됐다.
이 같은 역전 현상은 주로 개인이 투자하는 공모펀드에서는 지속적으로 자금이 유출된 반면 사모펀드는 연기금과 보험의 대체투자 확대로 자금 유입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미국의 주식형 공모 해외투자펀드는 2008년을 제외하고는 순유입을 기록했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최근 저금리기조에 해외자산 투자를 원하지만 직접 투자에 어려움을겪는 개인투자자에게 해외투자펀드는 적절한 대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해외투자펀드가 적극 활용되려면 보다 다양한 상품개발과 세제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