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 효소 전문기업인 제노포커스는 지난 13~14일 양일간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공모가가 1만1000원으로 확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전체 공모 물량의 65.1%인 78만1350만주에 대해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총 887개의 기관투자자가 참여했으며, 경쟁률은 842.79대 1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제노포커스의 총 공모 규모는 132억원으로 결정됐다. 공모자금은 생산량 증가를 위한 신규 공장 건설과 시설 증설, 연구개발 비용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제노포커스는 맞춤형 효소 개발 생산 전문 업체로, 모유 면역 증강 물질인 갈락토올리고당을 제조하는 락타아제, 반도체와 섬유공정에 사용되는 과산화수소를 분해하는 카탈라아제, 원료 의약품 제조용 리파아제 등이 주력 제품이다.

김의중 제노포커스 대표는 "향후 5년간 수요에 따라 제품 생산량이 50%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산업용 특수 효소에서 더 나아가 바이오화학 신소재, 효소 치료제 등 바이오 신약 분야까지 점차 시장을 넓힐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노포커스의 일반투자자 청약은 전체 공모 물량의 20%인 24만주로, 오는 18~19일 양일간 진행될 예정이며, 오는 29일 상장된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