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688,0002,100 -0.30%)는 올 1분기에 매출 188억원, 영업이익 111억2000만원, 순이익 85억4000만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48%, 매출은 41%, 순이익은 30% 각각 증가했다.

보툴리눔톡신 제제 '메디톡신'과 '이노톡스', 히알루론산 필러 '뉴라미스' 등 주요 품목이 고른 매출 성장을 보였고, 해외 수출액이 아시아와 중남미를 중심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1% 증가하면서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는 설명이다. 특히 뉴라미스의 수출액은 전년 대비 2033% 대폭 증가했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국내 및 해외 시장에서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가는 한편,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시장 요구에 부합하는 새로운 제품들을 선도적으로 출시하면서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