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14일 한화생명(6,250170 +2.80%)의 1분기 실적이 호조를 보였다며 목표주가를 9100원에서 1만원으로 올려잡았다.

한승희 연구원은 "1분기 별도 기준 당기순이익은 1565억원으로 시장 예상(1331억원)을 크게 웃돌았다"며 "이는 예상 대비 사업비율 하락 속도가 빨라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다른 회사와 달리 저축보험이 증가한 점이 특이한데 은행 창구에서 양로보험이 인기를 끌었다"며 "양로보험은 수익성이 떨어지고, 금리 리스크에 노출될 수 있어 향후 이 상품의 추이를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 연구원은 "손해율과 사업비율의 효율적 관리로 보험손익이 이끄는 수익 확대는 지속될 전망"이라며 "예금보험공사 지분 등의 오버행(대량의 대기 매물) 리스크도 이미 충분히 알려진 재료"라고 분석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