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마비앤에이치(31,900400 -1.24%)는 연결기준으로 지난 1분기에 매출 548억원, 영업이익 77억원, 영업이익율 14%를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41%, 영업이익은 94% 증가한 수치다.

콜마비앤에이치 관계자는 "건강기능식품과 화장품이 여전히 고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중"이라며 "헤모힘 등 기존 제품의 성장 뿐 아니라 루테인 밀크씨슬 등 신제품 출시가 성장동력이 됐다"고 설명했다.

순이익은 189억원 손실을 기록했다. 이는 영업과 관련없이 스팩(SPAC) 합병 상장에 따른 주가상 상승으로 합병비용 253억원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회사 관계자는 "스팩 합병 상장시 일시적으로 나타나는 비용으로, 신주 상장 전 스팩 주가의 상승으로 발생한 현금유출을 수반하지 않는 장부상 평가손익에 불과하다"며 "일반적으로 합병비용과 자본의 증가가 동시에 발생한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