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진엑스텍(16,050100 -0.62%)은 14일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이 8억8500만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5.32%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55억7500만원으로 14.12% 늘었고, 순이익도 8억3200만원을 기록해 60.93% 증가했다.

회사 측은 "실적 성장은 반도체 시장 호황과 갤럭시S6 출시로 인한 스마트폰 시장의 호황에 기인한 것"이라며 "1분기 실적 성장을 바탕으로 상, 하반기 모두 지난해 실적 이상의 성과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진엑스텍은 지난해 7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으며 자동화 부품 중에서도 모션제어 부문의 국산화 선도기업이다.

특히 메카트로닉스 분야의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지난해부터 올해로 이어지는 반도체 시장의 호황에 따라 매출성장이 기대되며, 차세대 제조로봇인 델타로봇의 제어기 개발 상용화에도 성공하는 등 향후 성장성이 기대되고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