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자산 리밸런싱(재조정) 대표 상품인 ‘신한명품 미래설계 1억랩(이하 1억랩)’의 평균 수익률이 10%에 육박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3월 출시한 1억랩은 자산 리밸런싱을 통해 중위험·중수익을 추구하는 증권업계 대표 상품이다. 지난 8일 기준 모든 계좌가 6~13%의 고른 수익률 분포를 나타냈다. 누적 판매금액은 1600억원이다.

1억랩은 기본적으로 중위험·중수익 자산배분을 통해 수익을 확보하고, 저평가 국면에서는 레버리지를 활용한 초과수익을 추구하는 방식으로 운용된다. 가장 큰 특징은 적극적인 리밸런싱이다. 출시 이후 20회 이상의 리밸런싱이 진행됐다. 투자대상은 가치주, 롱숏, 하이일드, 배당주, 해외주식, 뱅크론 등 전방위적 자산배분과 중국, 일본, 미국, 유럽 등 다양한 국가를 넘나든다.
특히 적극적인 리밸런싱을 위해 판매 지점장부터 리서치, 상품제조·운용 담당 임원까지 참여하는 '상품전략위원회'와 그 산하 조직인 '1억랩소위원회'를 운영한다.

신한금융투자 이재신 랩운용부장은 "1억랩은 급변하는 시장에서도 국내외 주식, 채권 등에 분산투자하고, 발 빠른 리밸런싱을 통해 1년 기준 10% 수준의 우수한 수익률을 달성했다"며 "1억랩은 은퇴 후 꿈의 자산을 만들기 위한 훌륭한 투자방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억랩은 신한금융투자와 신한은행 영업점(‘FNA랩 계좌’)에서 가입할 수 있다. 최소 가입금액은 적립식 월 100만원, 임의식 1000만원이다. 수수료는 최초 3년까지 연 1.6%, 3~5년 1.4%, 5년 이상 1.2%로 장기 투자 시 점차 줄어드는 방식이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