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은 13일 전자금융업 등록에 필요한 심사기간을 기존 2~3개월에서 20일 내로 단축했다고 밝혔다. 핀테크 기업의 창업 및 성장을 촉진하는 등 핀테크 산업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한 것이다.

금감원은 전자금융업 등록 신청시 운영하던 사전확인 절차를 없애고, 원할 경우 '원스톱'으로 신속한 법률 해석 및 상담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했다. 심사항목도 기존 72개에서 32개로 간소화했다.

또 기존 전자금융업자가 전자금융업종을 추가하는 경우에는 현장점검을 생략하고, 서면심사 위주로 신속히 진행하기로 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