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가 랠리를 펼친 지난달 외국인투자자들이 국내 주식을 5조원 가까이 쓸어담았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외국인은 4월 국내 상장주식을 4조6750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이는 전달의 2조9560억원의 1.6배에 달하는 것으로, 2013년 10월 5조2900억원 이후 최대치다.

국가별 주식 순매수 규모는 미국이 2조2653억원으로 두 달 연속 가장 많았다. 영국과 아일랜드도 각각 1조3053억원, 5315억원어치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상장주식은 전달보다 18조9030억원 늘어난 470조88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시가총액의 30.7% 수준이다.
상장주식 보유액은 미국이 180조5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 보유액의 38.3%를 차지했고, 영국(39조4000억원)과 룩셈부르크(27조9000억원)도 많았다.

그러나 외국인의 국내 채권 순투자액은 지난 3월 1조4000억원에서 지난달 1000억원으로 90% 이상 감소했다.

순투자 규모는 순매수액에서 만기상환 등의 금액을 제한 것이다.

외국인의 채권 순매수액이 전달보다 1조원 늘어난 3조7821억원이었으나, 만기상환액이 전달보다 2조2000억원 증가한 3조6395억원을 나타났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b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