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은 11일 세계 금리와 중국 경제 변수가 국내 증시의 변동성을 키우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외적으로 경기 회복 동력(모멘텀)이 아직 미약한 상황임을 고려할 때 당분간 글로벌 금리 흐름과 더불어 중국 변수, 추가 부양책 실시와 경기 개선 여부가 국내 증시의 변동성을 확대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재닛 옐런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의 '주식시장 고평가' 발언에도 알 수 있듯이 미 Fed는 저금리기조 장기화에 따른 자산시장 과열에 대한 우려를 시작, 금리인상을 신중하게 고려하고 있는 거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2분기 중 금리 인상 우려가 커질 수 있고 이는 증시에 변동성을 높이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중국 변수에 대해서는 "오는 13일 '4월 경제지표' 발표 이후 정책 금리 인하 등 추가 부양책이 바로 실시될 여지가 있다"며 "다만 중국 정부의 추가 경기부양책 기대감이 커진 것은 사실이지만, 더 이상 정책 기대감만으로 증시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