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36,850100 -0.27%)은 8일 지난 1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65억원, 영업이익 30억원, 순이익 1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3.5% 감소했으나, 고마진 사업인 시약 매출비중의 증가로 영업이익은 10.5% 증가했다.

회사 측은 "올해 차세대 분자진단 올플렉스(Allplex™) 신제품 12개가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해외 시장에 연이어 출시된다"며 "하반기부터 주력 사업인 시약 매출 성장이 크게 탄력 받을 것으로 기대되며, 세계 분자진단시장 점유율 확대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씨젠은 지난주 개최된 유럽 임상미생물학회(ECCMID 2015)에 참석해 경쟁사 제품 대비 저렴한 비용으로 한 번에 다수의 질병 원인 병원체를 간편하게 검사할 수 있는 올플렉스 신제품을 공개한 바 있다.

씨젠은 최근 미국 FDA 인증과 캐나다 인증을 잇따라 획득하고, 미국 이탈리아 중동 지역에 현지법인을 설립하는 등 해외 시장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또 올해 다수의 글로벌 진단회사들과 추가적인 ODM 공급계약을 통해 중장기 성장동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