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테인먼트(61,300300 -0.49%)는 올 1분기 영업손실이 13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고 8일 공시했다. 이 기간 매출액은 9.2% 줄어든 1381억원을 기록했고, 당기순손실은 105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사업 부문별 매출액을 살펴보면 PC온라인 게임은 웹보드 게임의 추가 규제 영향과 일본 지역 사업 부진으로 전분기 대비 13.5% 감소한 577억원에 그쳤다.

모바일 게임은 일본 지역의 핵심인 'LINE 디즈니 쯔무쯔무'의 매출이 소폭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크루세이더 퀘스트'와 퍼즐 게임 '라인팝2'의 매출 기여로 전분기 대비 5.1% 증가한 499억원을 기록했다.

기타 부문 매출의 경우 전분기 대비 11.6% 감소한 305억원으로 나타났다.
게임 매출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PC온라인게임이 54%, 모바일 게임이 46%의 비중을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국내 매출이 656억원으로 61%, 해외 매출이 419억원으로 39%의 비중을 나타냈다.

정우진 NHN엔터테인먼트 대표는 "글로벌 700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크루세이더 퀘스트'를 비롯해 '우파루사가'를 일본 시장에 곧 선보일 예정"이라며 "하반기에는 본격적인 모바일 게임 사업 확대와 더불어 간편결제와 같은 신사업에서도 회사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NHN엔터테인먼트는 전날 공시를 통해 간편결제 사업의 시너지 창출을 위해 온라인 서비스와 디지털 콘텐츠 유통 업체인 네오위즈인터넷의 지분 40.7%를 1060억원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