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8일 삼천리자전거(9,200320 -3.36%)에 대해 실적개선이 지속될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만4000원을 제시했다.

최민하 연구원은 "자전거 시장은 웰빙 트렌드 확산, 여가·레저 문화 확대로 수요가 늘면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시장 규모는 6000억원으로 5년 전 대비 2배 가까이 커졌으며, 향후 3년간 연평균 14%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삼천리자전거는 아팔란치아 레스포 등 다양한 가격대의 제품을 보유해 시장 확대의 수혜를 볼 것이란 판단이다.

최 연구원은 "올해 삼천리자전거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대비 17%와 18% 증가할 것"이라며 "중국 온라인 쇼핑몰 입점, 해외 박람회 출품 등 해외 진출도 적극적으로 타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