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기술(IT)·보안 전문기업 플러스기술은 베트남 이동통신사업자 비나폰(VinaPhone)과 모바일 유해사이트 차단 서비스인 '키드세이프(KidSafe)' 제공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키드세이프는 스마트폰에서 유해사이트와 어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을 차단해줌으로써 사용자가 안정적이고 쾌적한 모바일 환경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이동통신사 망(데이터네트워크)을 통해 유해물을 원천 차단하는 방식이라는 점이 특징이며, 사용자는 모바일 기기에서 별도의 앱을 설치할 필요 없이 간단한 신청 절차만 거치면 된다.
플러스기술이 자체 개발한 이 서비스는 현재 가입자수가 185만명에 이르며, 국내 이동통신사들도 채택해 사용하고 있다. 이번 계약은 국내에서 검증된 기술력과 노하우를 동남아 시장에서 인정 받은 성과라는 개 회사 측의 설명이다.

베트남에서의 유해정보 데이터베이스 구축 및 수집은 플러스기술의 하노이센터에서 담당하며, 검증은 플러스기술 서울 본사 DB센터에서 맡는다. 회사 측은 하노이 지역에서 시험 운영 후 올 상반기 중 베트남 전국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승석 플러스기술 대표는 "이번 베트남 비나폰과의 계약을 시작으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주요 국가의 통신사에도 다양한 모바일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