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은 바이엘의 먹는 피임약 '마이보라' '멜리안' '미니보라' '트리퀼라' 등 4개 제품을 인수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인수는 국내 제약회사가 글로벌 브랜드 의약품을 인수한 최초 사례다. 동아제약은 기존에 판매하고 있던 체내형생리대 '템포', 임신테스트기 '해피타임플러스', 여성청결제 '락티나'와 함께 여성 제품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소비자의 다양한 취향에 맞는 제품을 제공할 방침이다.

통해 동아제약은 바이엘 4개 피임약의 국내 국문·영문 상표권, 제조방법 및 생산 노하우, 판매권리, 허가자료 등 제품에 대한 법적 권한을 가지게 된다.

마이보라 멜리안 미니보라 트리퀼라 등은 사전피임약으로 의사의 처방 없이 구입 가능한 일반의약품이다. 특히 마이보라는 1988년 출시돼 26년간 믿을 만한 효과와 안전성으로 세계 100여개국 여성들에게 사랑 받아왔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이번 인수로 일반의약품사업 강화와 함께 여성제품 브랜드간 시너지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며 "인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의약품시장조사기관 IMS데이터에 따르면 국내 일반의약품 피임약 시장은 2013년 기준 220억원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6% 성장하고 있다. 이 중 동아제약이 인수한 피임약들은 시장점유율 2위를 기록했다.

동아제약은 동아쏘시오홀딩스(128,500500 +0.39%)가 지분 100%을 보유한 일반의약품 전문회사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