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종금증권은 6일 LG 이노텍에 대해 발광다이오드(LED) 사업이 당분간 적자 구조 탈피가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목표주가는 기존 13만8000원에서 13만2000원으로 내려잡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이 증권사의 지목현 연구원은 "LG이노텍(117,5007,500 -6.00%)의 LED 사업 부문은 중국업체 성장에 따른 경쟁심화, LG그룹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확대 전략으로 당분간 적자 구조 탈피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장기적으로 카메라 사업, 차량전장부품이 안정적인 성장을 나타내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지 연구원은 LG 전자의 스마트폰 신모델 출시 영향으로 카메라모듈, 기판 등 주요 부품 물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LG이노텍의 2분기 매출액은 전분기 대비 3.2% 감소한 1조5000억원, 영업이익은 1.3%
증가한 698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그는 "차량전장부품은 최근 수주 증가 추세와 제품 라인업 확대를 고려할 때 성장세를 지속할 전망"이라며 "사업부간 시너지를 통한 카메라모듈 증가와 LED의 차량전장용 매출 증가 추세를 주목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